[풀영상] "서울 아파트 '탈세 의심' 532건, 국세청 통보"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1.28 15: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가 올해 8∼9월 서울에서 신고된 아파트 등 공동주택 실거래 신고 조사대상 3건 중 1건꼴로 편법증여 정황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 금융위원회, 서울시, 금융감독원 등으로 구성된 실거래 합동조사팀은 오늘(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합동브리핑을 통해 '서울 지역 실거래 관계기관 합동조사' 1차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정부의 정밀 조사 대상 1,536건 중 532건(34.6%)은 탈세 정황이 포착돼 국세청에 통보됐습니다.

▲부모나 형제간 주택구입 자금을 주면서 증여 신고를 하지 않거나 ▲부모가 집을 사려는 자식에게 돈을 주면서 증여세를 낮추려고 여러 친족을 통해 돈을 나눠 주거나 ▲부모 형제로부터 돈을 빌려서 주택을 구입했다고 소명했으나 차용증도 없고 이자 납부 내역도 없는 사례 등입니다.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자금을 원래 용도와 달리 주택 구입 자금으로 쓴 사업자들도 적발됐습니다.

국세청에 통보된 532건 중에서는 9억원 이상이 212건(39.8%) 6억∼9억원은 153건(28.8%), 6억원 미만은 167건(31.4%)입니다.

구별로 보면 강남구가 178건으로 가장 많았고 송파구 162건, 서대문구 132건, 성동구 86건, 노원구 83건, 용산구 79건, 강동구 78건 등 순이었습니다.

자료를 넘겨받은 국세청은 증여세 등 탈루 의혹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