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동백꽃' 실제 사고 장면 논란…"미담인데 왜?" vs "동의 얻었어야"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19.11.28 15: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동백꽃 실제 사고 장면 논란…"미담인데 왜?" vs "동의 얻었어야"
최근 종영한 드라마에 '동백꽃 필 무렵'에 자신의 사고 영상이 허락 없이 삽입되었다는 청원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작성자 A 씨는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실제 자신의 사고 영상이 들어갔음에도 자신에게 사전 동의도 얻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문제의 영상은 마지막 회에서 목숨이 위급한 주인공의 모친이 이웃들의 도움을 받아 병원으로 후송되는 장면에 등장했습니다. 이때 '2015년 창원 시민들의 기적'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차 밑에 깔린 여고생을 구하는 시민들 맨손으로 차 들어 올려'라는 자막의 뉴스 영상이 나갔습니다.
'미담인데 왜?A 씨는 해당 장면을 친구에게 전해 들었다며 "그때의 기억이 떠올라 영상을 본 순간부터 지금까지 그때의 기억에 갇혀있는 기분이 든다"며 "영상이 좋은 의미로 쓰인 뜻은 알겠으나 피해자를 생각하지 않은 방송"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피해자와 피해자의 가족에게는 악몽"이라며 관계자의 직접적인 사과와 장면삭제, 사과 자막을 요구했습니다.

A 씨는 "제 몸에 남은 상처와 흉터, 누군가의 눈빛에 의해 받아야 할 고통, 그 사고로 인해 아직도 해야 할 수술이 남아 있다는 것을 안다면 절대 이런 식의 방송은 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런 방송이 저와 가족에게 얼마나 큰 고통을 주는지 생각해 보시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미담인데 왜?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나쁜 뜻이 아니었다고 해도 상대방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 "최소한 동의는 얻었어야"라며 청원에 동의한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굳이 사과를 받아야 할 정도의 상황인지는 모르겠다", "뉴스에 이미 나온 건데 뭐가 문제냐", "도와준 사람들의 미담인데 왜?"라는 의견도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KBS는 홈페이지를 통해 30일 이내에 1,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 담당 부서 책임자가 직접 답변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해당 청원은 게시 5일 만에 1,5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답변 요건을 충족한 상태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KBS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