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靑 하명수사 의혹' 홍익표 "아무 문제 없어" vs 나경원 "대통령이 해명해야"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1.28 15: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여야는 정반대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2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자신의 입장을 정리한 내용을 배포했다"며 "백 부원장이 여러 과정을 복기해보니 김 전 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는 정상적인 절차에서 이뤄졌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백 부원장에 따르면) 관련 첩보를 이첩한 것은 정상적 업무 절차에 따른 것이어서 아무 문제 없다"며 "선출직 공무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감찰 권한이 없기 때문에 해당 수사기관에 자동으로 이첩했던 걸로 (백 부원장은) 기억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백 부원장은 이날 민주당을 통해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이를 바로 잡고자 한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이번 사안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다"라며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백 부원장은 "없는 의혹을 만들어 논란을 벌일 것이 아니라,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라고 강조하면서 "우리는 관련 제보를 단순 이첩한 이후 그 사건의 처리와 관련한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바 조차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백 부원장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접수되는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며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 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된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반 공무원 관련 비리 제보라면 당연히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되었을 것이고,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 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라며 "수십년 넘게 이뤄져 온 민정수석실의 고유기능"이라고 전했습니다.

백 부원장에 따르면, 이번 사안은 통상적인 반부패 의심 사안으로 분류돼 일선 수사기관이 정밀히 살펴보도록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라는 겁니다.

야당은 국정조사와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진상조사위를 구성했다"며 "진상조사위에서 논의해서 가급적 빨리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해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정권 2년 6개월 지났지만 출범 이후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임명하고 있지 않다. 공수처 운운할 게 아니라 특별감찰관부터 선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병주, 영상편집 : 김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