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제가 만든 커피 맛보실래요?" 해외 무대서 꿈 펼치는 장애 청소년들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19.11.26 15: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제가 만든 커피 맛보실래요?" 해외 무대서 꿈 펼치는 장애 청소년들
'세계 장애인의 날(12월 3일)'을 맞아 바리스타를 꿈꾸는 지적장애 고교생이 베트남 호찌민에서 꿈에 한 발짝 더 다가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해맑은마음터 소속의 이경민(17) 양은 서울시 장애인복지시설협회가 주최하는 '장애인 글로벌 도전단(드림 스타트업)'에 참가해 지난 22일부터 나흘간 현지 유명 바리스타와 함께 다양한 커피 기술을 익히고, 빵 만드는 체험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경민 양은 "고등학교 입학 후 바리스타의 꿈을 꾸기 시작했는데, 이런 좋은 기회가 생겨 내게 큰 자신감을 심어줬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제가 만든 커피 맛보실래요?이번 드림 스타트업에 함께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애 청소년들이 해외에 나와서 무언가를 도전해 본다는 것 자체가 참 쉽지 않은 일"이라고 설명하며 "(경민 양이) 이날 이 순간을 꼭 기억하여 나중에 정말로 멋진 바리스타가 되길 늘 응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장애 청소년들에게 자신의 꿈을 해외에서 미리 체험할 수 있도록 해주는 이 제도는 매년 1~2회 재능기부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협회와 서 교수는 지금까지 이 양을 포함해 9명의 장애 청소년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자신의 꿈에 도전할 기회를 마련했고, 앞으로도 그 행보를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연구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