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故 구하라 '정준영 단톡방' 사건 취재에 적극 나서 도움 줬다"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1.26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故 구하라 정준영 단톡방 사건 취재에 적극 나서 도움 줬다"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면서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故 구하라가 생전 '정준영 단톡방' 사건에 도움을 주고자 직접 취재 기자에게 연락한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어제(25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한 SBS funE 강경윤 기자는 구하라의 안타까운 비보를 전하며 애도를 표했습니다.
'故 구하라 '정준영 단톡방' 사건 취재에 적극 나서 도움 줬다방송에서 강 기자는 "설리 씨 비보가 전해진 다음 날 너무 걱정돼 구하라 씨랑 연락했었다"며 "부디 강하게 마음먹고 나쁜 선택 하면 안 된다. 끝까지 열심히 살자. 이렇게까지 약속했었는데 이런 일이 생겨 개인적으로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故 구하라 '정준영 단톡방' 사건 취재에 적극 나서 도움 줬다'故 구하라 '정준영 단톡방' 사건 취재에 적극 나서 도움 줬다그는 "구하라 씨가 전 남자친구와 사건이 있었고, 이와 관련해 여성 연예인에게 굉장히 치명적인 사생활 동영상이 존재한다는 등 많은 사람들이 포털사이트에서 무작정 구 씨를 2차 가해하는 안타까운 상황까지 벌어졌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 1심에서 전 남자친구가 집행유예를 받았다. 어떻게 보면 유죄로 판결이 난 건데, 그 이후에도 악성 댓글은 잦아들지 않았다"며 "구하라 씨도 이런 점에 대해 답답하게 생각했고, 또한 불법 촬영 부분에 대해서 무죄가 나온 것에 대해 힘들어했다"고 털어놨습니다.

또한 강 기자는 "'정준영 단톡방' 사건을 보도했었는데, 그 이후에 구하라 씨가 직접 제게 전화를 한 적 있다"며 "본인도 피해자이기 때문에 '기사를 보고 연락드릴 수밖에 없었다. 어떤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어떻게든 도움을 주고 싶다'고 얘기할 정도로 적극적으로 이 상황에 대해 헤쳐나가고 싶어 하는 모습이 있었다"고 떠올렸습니다.

이어 "아무래도 구하라 씨도 여성 연예인이고 본인도 전 남자친구로부터의 불법 촬영 피해자로서 재판을 받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저한테 용기를 가지고 먼저 제 연락처를 수소문해서 연락해 온 거다"라고 설명하며, "어떤 식으로든 본인이 사건 진실을 규명하는 데 도움이 되고 싶어 했고, 실제로 도움도 많이 주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故 구하라는 지난 24일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구 씨가 자필로 심경을 적은 메모를 발견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 중입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출처=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구하라 SNS)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