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한-아세안 정상 앞에 선 방시혁 "사람에 투자하라"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1.25 16: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슈퍼스타 방탄소년단(BTS)을 키워낸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한·아세안 국가 정상들 앞에서 사람에 대한 투자를 강조했습니다.

방 대표는 오늘(25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 첫 세션 발제자로 나섰습니다.

BTS 공연 영상과 함께 등장한 방 대표는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콘텐츠 제작자로서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털어놓았습니다.

방 대표는 특히 과거 아프리카 기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획된 공연인 '라이브 에이드'(Live Aid)를 소개했습니다.

방 대표는 "라이브 에이드는 역사상 가장 규모가 컸던 실시간 공연 중계"라며 "음악을 통해 인류애를 호소했고, 즉각적인 반향과 흥분이 지구를 휩쓸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 대표는 라이브 에이드에 이은 BTS의 성공을 언급하며 "아시아국가의 작은 기획사에서 출발한 BTS, 한국인들이 한국어로 공연하는 모습에 전 세계인들이 열광했다"며 "유튜브 시대의 비틀스인 방탄소년단의 성공이 유튜브 기술의 존재 가치를 증명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방 대표는 "현대의 좋은 콘텐츠는 모두가 자신의 이야기라고 할 만한 보편적인 것"이라며 "그런 좋은 콘텐츠는 지금 이 시대에 반드시 던져져야 할 발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그런 발언은 사람의 몫"이라며 "전 세계에 말을 걸고 전 세계에 그런 반응을 끌어내는 사람에 투자하는 것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초연결 시대에 아시아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방 대표의 강연 모습, SBS뉴스에서 전체 영상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김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