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담 너머로 '휙'…택배기사가 던진 상자에 맞아 죽은 반려견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19.11.22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담 너머로 '휙'…택배기사가 던진 상자에 맞아 죽은 반려견강아지 한 마리가 담 너머로 날아온 택배에 맞아 죽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0일,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들은 캘리포니아주 베니스의 한 가정집에서 일어난 사고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사고로 죽은 '쿠퍼'라는 강아지는 당시 집 뒤뜰에서 놀고 있다 변을 당했습니다. 택배 기사가 던진 상자에 그대로 깔려버린 겁니다. 몸무게 2kg이 채 나가지 않는 쿠퍼는 피범벅이 된 채로 동물병원으로 실려 갔고, 간과 폐를 심하게 다쳐 결국 안락사되고 말았습니다.
담 너머로 '휙'…택배기사가 던진 상자에 맞아 죽은 반려견주인 케이코 네이피어 씨는 "상처로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고 있는 건 정말 괴로웠다"며 가족이나 다름없는 쿠퍼를 떠나보내야 했던 참담한 심경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상자를 이렇게 던져버리면 사람이 맞아 다칠 수도 있다"며 "배달원들이 상자를 던지지 못하게 택배회사 차원에서 규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담 너머로 '휙'…택배기사가 던진 상자에 맞아 죽은 반려견이에 대해 운송업체 페덱스(FedEx) 측은 "쿠퍼의 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사고 조사가 끝나면 결과에 따라 적절하게 조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KCAL9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