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불법 유흥업소 논란' 건물주 대성, 12억 세금 폭탄·대부업체 52억 빚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1.21 13: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불법 유흥업소 논란 건물주 대성, 12억 세금 폭탄·대부업체 52억 빚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건물에서 불법 유흥업소가 운영돼 논란이 인 가운데, 대성이 문제의 건물과 관련해 약 12억 원의 세금 폭탄을 맞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20일) 채널A '뉴스A'는 세무 당국이 최근 건물주 대성에게 거액의 지방세를 추가로 내라는 납부고지서를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세무 당국은 대성이 지난 2017년 건물을 매입했을 당시 일반음식점이 입주한 기준으로 취득세와 재산세를 납부해 탈루한 세금이 있다고 보고 추가로 지방세 중과세분 약 12억 원을 부과했습니다.

당시 불법 유흥업소 운영에 대해 대성은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당국은 중과세 부과는 이와는 상관없다는 입장입니다.

또 매체는 대성 측이 문제의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에서 52억 원을 빌린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대성이 건물을 사면서 은행 대출을 받았는데, 대출 기간이 끝나자 대부업체에 돈을 빌려 은행 대출을 갚는 데 쓰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제대한 대성은 조만간 경찰에 소환돼 조사받을 예정입니다.

(사진=YG 공식 홈페이지)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