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무기한 단식 투쟁' 첫날밤 보낸 황교안 대표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1.21 1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을 저지하고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막겠다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회 앞 첫 밤을 지샜습니다.

황 대표는 21일 새벽 3시 반쯤 다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황 대표는 별다른 장치 없이 바닥에 매트리스 한장을 깔고 앉았습니다. 황 대표는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외투를 걸친 채 작은 책상을 놓고 무언가를 쓰고 있었습니다.

당초 황 대표는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농성을 벌이려 했으나, 경호상의 이유로 천막 설치가 불허됐고 밤 9시쯤 국회로 자리를 옮겨 농성을 이어갔습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10시에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현장 최고위원 회의를 열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