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재원 막말, 즉각 사죄하라"…김재원 "우스갯소리"

김호선 기자 netcruise@sbs.co.kr

작성 2019.11.10 18:47 수정 2019.11.10 1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김재원 막말, 즉각 사죄하라"…김재원 "우스갯소리"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주말 열린 한 당원 행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년 안에 죽는다"는 택시기사의 발언을 전하면서 정치권에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어제 (9일) 대구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뭐라고 했느냐. '20년 집권한다, 50년 집권한다'고 하더니 얼마 전에는 '나 죽기 전에는 정권을 안 뺏긴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어 "택시 기사가 '의원님, 틀렸습니다. 이해찬이 그럼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닙니까. 놔두면 황교안이 대통령 되겠네요'라고 얘기고 가만히 생각하니 그 말이 그 말이더라. 제가 택시비를 10만원을 주고 내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섬뜩하다. 경악스럽다. 너무나 험악하고도 저열한 막말"이라면서 "김재원 의원은 즉각 사죄하라. 국민의 대표로 자격도 없다. 한국당은 즉각 김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예결위원장인 김 의원이 여당 대표에 대해 입에 담기 어려운 '죽음'에 관한 망언을 쏟아냈다"면서 "막말정당 오명을 쓴 한국당 소속 의원으로 새로운 것은 없지만, 김 의원의 막말은 사람으로서 기본도 갖추지 못한 것으로 구태정치"라고 비판하고서 징계와 예결위원장 사퇴, 사과를 한국당에 요구했습니다.

김현 사무부총장도 SNS를 통해 "패륜적 망언이 기가 막힌다. 막말에 대해 황 대표는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치에도, 표현에 자유에도 금도가 있다. 어떻게 한 사람의 죽고 사는 문제를 정치적 비판의 도구로 사용할 수 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김 의원에 대한 한국당의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김재원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이해찬 대표가 그러한 의지를 보이는 것에 대해 택시기사가 반감으로 한 말을 우스갯소리로 소개한 것"이라면서 "택시 기사의 우스갯소리를 저도 우스갯소리로 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