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 중…남편 백건우 씨가 직접 밝혀

SBS 뉴스

작성 2019.11.10 12:50 수정 2019.11.10 18: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배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 중…남편 백건우 씨가 직접 밝혀
영화 '시' 등 수많은 작품에서 열연한 중견 배우 윤정희(76)가 알츠하이머로 10년째 투병 중이라고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73)씨가 직접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10일 백건우 피아니스트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아내 윤정희 씨의 건강상태에 대해 "10년 전부터 알츠하이머 증상이 시작됐다."고 밝힌 뒤 "둘이서 연주 여행을 다니면서 단둘이서 지내다가 현재 아내가 딸이 있는 파리에서 지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윤정희 씨는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해 깊이있는 연기를 선보여 강한 여운을 남겼다. 이 영화는 제 63회 칸영화제에서 각본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당시 윤정희 씨는 남편 백건우 피아니스트와 함께 칸 영화제에 직접 참석하는 등 열정을 드러냈다.

백건우 피아니스트는 "마지막 작품이었는데 역할이 알츠하이머를 앓는 역할이었다. 긴 대사를 써놓고 읽으면서 하고 그랬다. 그 뒤로 영화를 더 하고 싶었지만 상 받으러 올라가기도 쉽지 않을 정도로 상태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백건우 피아니스트를 비롯한 가족이 부인 윤정희의 건강상태를 공개하는 외부로 이유는 한평생 영화배우로서 살아온 윤정희를 위해서였다. 딸 진희 씨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어머니는 오랫동안 (영화배우로) 사랑을 받았던 사람이다. 이 병을 알리면서 엄마가 그 사랑을 다시 확인했으면 좋겠다. 지금 엄마에게 그게 정말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