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 재계약 실질 연봉 11억 원"

김호선 기자 netcruise@sbs.co.kr

작성 2019.11.10 10:56 수정 2019.11.10 1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 재계약 실질 연봉 11억 원"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불리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최근 최장 3년(2+1) 재계약하면서 연봉에 대한 관심이 쏠렸습니다.

그러나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협회(VFF)는 지난 7일 재계약하면서 박 감독의 연봉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현재 세후 24만 달러(약 2억8천만원)인 박 감독의 연봉이 얼마로 인상되는지 구체적으로 공개될 경우 한국과 베트남에서 상반된 반응이 나오는 등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해 양측이 비공개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역사상 최고 대우라는 정도만 언급됐습니다.

이와 관련, 현지 일간 뚜오이째는 박 감독의 실질적인 연봉이 96만 달러(약 11억1천만원)로 일본 국가 대표팀에 이어 태국 국가 대표팀을 이끄는 니시노 아키라 감독의 연봉(94만8천 달러)과 비슷하다고 보도했습니다.

뚜오이째는 박 감독이 현금으로 세후 60만 달러(약 6억9천만원)를 받고 주거지와 차량, 한국-베트남 항공권, 소득세 등을 지원받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베트남 축구협회는 이를 위해 현지의 한 대기업과 협력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느 기업이 후원하는지 밝히지 않았지만, 베트남의 삼성으로 불리는 '빈그룹'을 비롯한 다수 기업과 베트남 축구 발전을 위해 손을 잡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뚜오이째는 또 박 감독과 VFF가 재계약을 협의할 때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2026년 북중미 월드컵 본선 진출이 최종적이고 가장 중요한 목표였다고 전했습니다.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와 10년 만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또 지난 1월 있었던 아시안컵에서는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도 지난 9월 태국과 비긴 뒤 지난달 10일과 15일 각각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꺾었습니다.

이런 성과 덕분에 박 감독은 지난 8일 아세안축구연맹이 선정하는 '올해의 감독'으로 뽑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