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국정 운영 '긍정적 47.6%'‥남은 과제는 '경제'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11.10 0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정부의 임기 반환점을 맞아 SBS가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해서 잘하고 있다 47.6%, 잘 못하고 있다 49.6%로 나타나서, 조국 전 장관 임명 논란으로 떨어졌던 국정 지지도가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년 반 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 47.6%, 잘 못하고 있다 49.6%, 평가를 유보한 응답자는 2.8%였습니다.

지난 8월, 광복절 조사 때 50.8%였던 긍정 평가가, 조국 전 장관 임명 논란이 불거지면서 9월 45.1%, 10월 42.3%로 하락 추세를 보이다가, 이번엔 5.3%포인트 올랐습니다.

부정 평가에 영향 준 분야로는, 경제 정책이 54%로 압도적이어서, 남은 임기 최우선 국정 과제가 '경제 성과'라는 점을 여실히 드러냈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 설치에 대해서는 찬성한다 56%, 반대한다 38.9%로 찬성이 17.1%포인트 높았는데, 그럼에도 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법안과 선거제 개정안이 맞물려 있는 국회 패스트 트랙 법안 처리는 여야 합의 처리해야 한다 58.1%로 표결처리 해야 한다보다 20%포인트 이상 높았습니다.

조국 전 장관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한 평가는 의혹에 대한 정당한 수사 47%, 정치개입성 수사 47.4%로 팽팽했고, 서초동과 광화문 집회에 대한 평가 역시 긍정적이란 의견과 부정적이란 의견이 각각 48.4%, 47.4%로 오차범위 이내였습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2.7%, 자유한국당 19.9%, 정의당 6.7%, 바른미래당 4.3% 순이었고 무당 층은 35.2%로 가장 두터웠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일 오후부터 8일 밤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3.1% 포인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