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추방 '끝까지 극비' 사실 아냐…유감"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1.09 15:48 수정 2019.11.09 16: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추방 끝까지 극비 사실 아냐…유감"
통일부는 정부가 북한 주민의 추방 사실을 끝까지 극비에 부치려 했다는 일부 매체의 의혹 제기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 주민 2명을 추방한 직후 언론에 관련 설명을 하기 위해 전날 브리핑 자료를 준비했다고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와 국정원간 입장차에 대해서는 북한 주민의 첫 추방 사례라는 점에서 실무적 차원의 문제였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그러면서 일부 언론에서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해 정부 정책에 오해와 불신을 야기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한 것으로 정부는 이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주민에 대한 추방 계획은 지난 7일 한 매체가 국회에서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의 휴대전화를 촬영했다고 밝히면서 처음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