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내년 총선 공천, 상향식·하향식 다양하게 해야"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1.08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교안 "내년 총선 공천, 상향식·하향식 다양하게 해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내년 총선 공천은 상향식, 하향식을 따지지 않고 다양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이날 한국당 경기도당 출입 기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공천 방식과 관련된 질문에 "상향식은 여론조사를 통해 표를 많이 받는 분을 공천하는 건데 그럼 기존 정치 신인들이 들어올 공간이 좁아진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치 신인들, 젊은 분들, 정치진입이 쉽지 않았던 분들도 역량 있으면 평가받을 수 있는 공천제도를 만드는 것이 이번에 출범한 공천기획단의 과제"라며 "상향식, 하향식 그런 것 따지지 않고 다양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그는 인재영입 진행과 관련, "이미 전국 각 지역 당협위원장으로부터 (인재영입 대상으로) 약 1천500명의 추천을 받았다. 그런 분 중에서 좋은 분을 모시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전날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유승민 의원과의 전화 통화 내용에 대해 "대화내용을 얘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수용할 수 있는 건 수용하고, 논의를 본격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보수통합 논의를 위한 유 의원과의 만남 시기에 대해서는 "실무진들이 먼저 심도 있게 논의하고 구체적인 얘기가 나오면 만나야지 지금은 때가 아니다"라면서 "실무진은 이미 구성됐다. 자유와 공화, 이런 정치단체도 들어올 수 있도록 폭넓게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최근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 번복 과정에서의 논란과 관련, "이번에 문제가 된 박 아무개에 대해서도 '훌륭하다', '하자가 있는 사람이다' 하는 얘기들이 나왔는데…누구나 검증하면 다 장단점이 있다. 완벽한 사람은 없다"면서 "우리는 완벽한 사람을 찾는 게 아니라 우리 가치에 부합하는 분이면 같이하자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조국 사태' 이후 젊은 층을 얻기 위한 복안을 묻자 "청년 친화 정당을 만들자는 말을 여러 번 했다"며 "최고위원회에 신보라 최고위원 있고, 부대변인단 중에도 청년층이 여러 명 있다"며 "대학에는 자유한국당 지부를 만들고 있다. 현재 70여개 대학에서 지부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