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북한 주민 송환' 알려지며 발칵 뒤집힌 국회 외통위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1.07 1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이날 오후 한 언론보도를 통해 대통령비서실 관계자가 받은 걸로 보이는 문자메시지가 공개됐기 때문인데요.

보도에 따르면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통령비서실 관계자는 한 통의 문자메시지를 받았습니다.

그 내용은 '지난 11월 2일 삼척으로 내려왔던 북한 주민을 오늘 15시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특히 문자메시지에는 '자해 위험이 있어 적십자사가 아닌 경찰이 에스코트 할 예정', '참고로 이번 송환 관련해 국가정보원과 통일부 간 입장정리가 안됐다' 등의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외통위에서는 즉각 이 문제가 거론됐습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예결위에 참석한 대통령비서실 관계자가 누군지 모르겠다. (그가) 외부에서 온 문자메시지를 보고 있는 것이 찍혔는데 그 메시지가 굉장히 충격적"이라며 "북한으로 강제 송환을 하는데 자해위험이 있다는 것으로 통일부 장관 설명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추궁했습니다.

이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 문제들을 처리하는 메뉴얼이 있다. 과거에도 유사하게 처리했던 방식들이 있다"면서도 "일단 절차가 진행 되기 전에는 확인을 해주기가 어렵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결국 외통위 전체회의는 일시 정회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