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안 PD, 시즌3·4 조작 인정…아이즈원, 11일 컴백 어쩌나

SBS 뉴스

작성 2019.11.07 09: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듀 안 PD, 시즌3·4 조작 인정…아이즈원, 11일 컴백 어쩌나
'프로듀스' 시리즈의 안 모 PD가 시즌 3, 4인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X101' 최종 순위를 조작했다고 자백하면서 컴백을 앞둔 아이즈원의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6일 SBS '8뉴스'는 CJ ENM 소속 안 PD는 경찰 조사에서 올해 방송된 '프로듀스X101'과 지난해 방영된 '프로듀스 48'의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했고 보도했다. 다만 2016년과 2017년 방송된 '프로듀스101' 시즌1과 2 조작 혐의는 부인했다.

'프로듀스X101'과 '프로듀스 48'로 탄생한 그룹은 각각 엑스원(X1)과 아이즈원(IZ*ONE)이다. 두 그룹 탄생 경위에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두 프로그램의 시청자들은 물론, 다수 누리꾼은 이들의 활동에 반기를 들고 있다.

특히 아이즈원은 오는 11일 첫 번째 정규앨범 '블룸아이즈(BLOOM*IZ)' 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들을 향한 팬들의 날 선 반응이 거세다.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생방송 투표 조작 혐의를 받은 안 PD와 김 모 CP는 지난 5일 구속됐다. 이들과 함께 영장 실질심사를 받은 또 다른 제작진 1명, 연예기획사 관계자은 관여 정도, 범행 경위 등에 따라 구속을 면했다.

경찰은 특히 안 PD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연예 기획사들로부터 강남 유흥업소에서 40차례 넘게 접대를 받았고, 접대 액수는 한 번에 수백만 원씩, 전체 1억 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했다.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

(SBS funE 강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