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유민봉 "총선 불출마"…한국당 쇄신 신호탄?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1.06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을 지낸 자유한국당 초선 유민봉 의원(비례대표)이 오늘(6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해 6월 페이스북에서 밝힌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이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밝힌다"며 "빈자리는 국민들이 채워주실 것으로 확신하니, 우리 당에 빈 틈새라도 내겠다"고 말했습니다.

유 의원은 "지금 우리 당은 국민들의 답답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 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며 "당 지도부는 지지층에 안주하지 말고 중도개혁층의 마음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쇄신과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존의 생각 틀과 인맥을 깨고 완전히 열린 마음으로 당을 이끌고, 선거 연대를 포함한 보수 대통합 행보도 본격화해야 한다"며 "더 많은 국민과 청년 여성이 당과 함께 할 수 있도록 가진 것은 먼저 내려놓고 가시밭길은 앞장서 나가자"고 덧붙였습니다.

유 의원은 "지금 우리 당에 필요한 것은 내가 당선돼 당에 한 석을 더하는 것보다는 희생으로 국민 마음을 얻는 것이고, 저보다 정치 경험이 풍부하고 정치력이 큰 선배 여러분이 나서준다면 국민의 지지를 얻는 데 더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중진 의원 용퇴를 우회적으로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본회의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강행 처리와 같은 불행한 상황이 발생한다면 저는 언제라도 의원직까지 내려놓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유 의원은 기자회견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과정에서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에 대한 비판이 나오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고 건설적이라 생각한다. 무서운 것은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라며 "그런 의견이 더 나와야 한다. 그런 부분까지 아우를 수 있는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답했습니다.

'지난해 지방선거 후 불출마 의사를 밝혔던 의원들과 사전에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분들은 당시부터 지금까지 발언과 의사 표시를 바꾼 적이 없다"며 "쇄신의 큰 물줄기가 트인다면 그분들이 분명히 동참하고 당 혁신에 앞장설 것이라고 믿는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가 어느 정도 큰 물줄기를 틀 수 있도록 옆에서 살짝 밀어주더라도 (불출마에) 동참하는 의원이 많이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