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美 스틸웰 "문 대통령·아베 만남, 고무적"…지소미아 언급 無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1.06 1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6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만남에 대해 "고무적인 신호(encouraging sign)"라고 밝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오전 서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이야기를 나눌 기회를 가졌다는 점을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며 "(한일) 관계가 개선되는 것을 주시하는 과정에서의 고무적인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한 협의를 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미 국무부의 키이스 크라크 경제차관과 스틸웰 차관보를 함께 접견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무역과 투자 분야를 중심으로 (한미간) 경제적 유대가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 방문했는데,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를 통해 (경제적 유대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크라크 차관은 "이를(한미 경제적 유대를) 다음 단계로 끌어올리게 돼 매우 흥분된다"면서 "한국은 오랫동안 최고의 파트너이자 동맹이었다"고 답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어 스틸웰 차관보에게 한미가 지난 2일 미국 인도·태평양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 간 협력 동향을 망라한 '설명서'(Fact Sheet)를 마련한 것에 대해 "중요한 결과물"이라며 "매우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스틸웰 차관보는 "동의한다"면서 "우리가 거의 독립적으로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는 사실은 동맹의 세계관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준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를 나선 스틸웰 차관보는 청와대 관계자와 회동한 뒤 오후에 국방부에서 정석환 국방정책실장과 만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