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황교안, 박찬주 영입 재차 묻자 "국민 관점에서 판단"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1.05 15: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일 '공관병 갑질', '삼청교육대 발언' 등으로 논란에 중심에 선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과 관련, "국민의 관점에서 판단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전반기 소상공인 정책평가를 위한 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대장이 영입 명단에서 배제됐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의 이 발언은 박 전 대장 영입을 철회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됩니다.

그동안 황 대표는 박 전 대장 영입에 대해 당 안팎에서 불만이 쏟아지는 와중에도 "정말 귀한 분" 등으로 옹호하며 영입 강행 의지를 밝혀왔습니다.

하지만 전날(4일) 박 전 대장이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갑질 의혹을 제기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게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말하면서 여론을 비판을 자초하자 결국 영입 계획을 접은 것으로 보입니다.

황 대표는 전날 출범한 총선기획단의 참신성 부족 지적에 대해서는 "어제 소수의 총선기획단만 발표해 범위가 넓지 않고 다양한 분들이 같이하지 않고 있다는 걱정을 하는데, 총선공약단 출범을 통해 (다양한 인사들의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며 "나중에 또 적절한 분들을 모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총선기획단이 만들어지면서 다양한 혁신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여러 가지 검토하기로 한 것이 총선기획단을 통해 발표될 것이고, 이런 게 공천관리위원회를 통해서 구체화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미리 말씀드리지 못하는 부분도 있고, 준비하는 것도 다 말하기는 어렵지만, 반드시 다음 총선에서 이길 수 있도록, 국민 신뢰받을 수 있도록 혁신방안을 마련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협의를 하는 정치협상회의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자세로 추진하겠지만 (성사)되기 어려운 조건을 자꾸 붙이면 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소상공인 토론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좌파 경제실험으로 경제와 민생이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 국민들이 절망과 한숨 속에 지내고 있다"며 "특히 우리 소상공인들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주휴수당 등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생존의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박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