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그린 거 아니에요"…타고난 '짱구 눈썹'으로 인기스타 된 유기견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19.11.01 09:58 수정 2019.11.01 10: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그린 거 아니에요특이한 외모 덕분에 많은 이들의 관심 속에 입양된 유기견이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9일, 영국 미러 등 외신들은 러시아 중부 이르쿠츠크 브라츠크시 거리에서 발견된 개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최근 지역 동물 보호소는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는 특별한 외모의 소유'견'을 구조했습니다. 바로 진하고 선명한 '짱구 눈썹' 모양 털을 가진 강아지였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은 혹시 사람이 인위적으로 칠한 게 아닐까 걱정돼 병원에 데려가 확인했지만, 놀랍게도 타고난 강아지 본인 털로 밝혀졌습니다. 이에 보호소 소속 전문의는 "유기견 조상 중에 '시베리안 허스키' 종이 있는 것 같다"고 추측했습니다.
'그린 거 아니에요이후 온라인에 공개된 강아지 사진은 화제를 모았습니다. 특히 "하얀 털과 대비돼서 더 만화 같다", "억울한 듯 귀여운 얼굴이 인상적이다"라는 등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덕분에 강아지는 보호소에 온 지 5일 만에 입양돼 새 가족의 품으로 떠났습니다. 강아지를 입양한 옥사나 씨는 갈매기 눈썹이 인상적인 멕시코 유명 화가 '프리다 칼로'의 이름을 따서, '프리다'라는 이름을 강아지에게 주었다고 합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Mirror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