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화염 휩싸인 '세계유산'…일본 슈리성 화재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0.31 16: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오키나와 나하에 있는 슈리성에서 불이 나 중심 건물인 정전(正殿) 등이 전소했습니다.

NHK 등에 따르면 오늘(31일) 오전 2시 40분쯤 슈리성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소방차 30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에 나섰지만, 슈리성의 중심 건물인 정전 외에 북전(北殿)과 남전(南殿) 등 주요 목조 건물이 소실됐습니다. 인명 피해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슈리성은 오키나와의 옛 독립국인 류큐(琉球) 왕국 시대인 약 500년 전에 지어진 건물로, 1933년 일본 국보로 지정됐습니다.

태평양전쟁이 막바지로 치닫던 1945년 완전히 파괴됐다가, 1992년부터 전체 건물이 차례로 복원됐습니다.

슈리성 터는 2000년 오키나와에 있는 다른 성의 유적과 함께 '세계유산'으로 등재됐습니다.

(영상편집 : 박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