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국 동생, 휠체어 타고 영장심사 출석…두 번째 구속 갈림길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0.31 11:44 수정 2019.10.31 1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이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에서 채용 비리와 위장 소송 등을 저지른 의혹을 받는 조 전 장관 동생 조 모(52) 씨가 31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나왔습니다.

조씨는 이날 오전 10시10분쯤 목에 깁스하고 휠체어를 탄 채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습니다.

검정 가죽점퍼를 입은 그는 담당한 표정이었습니다.

"허위소송을 아직도 인정 못 한다는 입장인가", "새롭게 추가된 혐의를 인정하는가", "어떤 부분을 집중적으로 소명할 예정인가", "검찰은 건강에 이상 없다는 내용인데 어떻게 소명할 건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질문이 길어질 땐 눈을 지그시 감기도 했습니다.

신종열(47·사법연수원 26기)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수사가 필요한지 심리합니다.

신 부장판사는 교사채용 지원자들에게 돈을 받아 조씨에게 전달한 브로커 중 1명인 조 모 씨(구속기소)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한 바 있습니다.

브로커 박 모 씨도 역시 구속기소된 상태입니다.

신 부장판사는 검찰과 조씨 측의 의견을 참조하고 기록을 검토한 뒤 이날 늦은 밤 또는 다음 날 새벽에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지난 4일 조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9일 기각했습니다.

이후 검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20일 만인 지난 29일 강제집행면탈·범인도피 혐의를 추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습니다.

조씨는 허리 디스크 등 건강 문제를 호소해왔고, 최근에는 휠체어를 타고 검찰 조사를 받으러 오기도 했습니다.

반면 검찰은 조씨가 수감생활을 견디기 어려운 정도는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날 위장소송 등 조씨의 혐의를 소명하는 데 집중할 방침입니다.

조씨의 신병을 확보해 조 전 장관과 정경심(57·구속) 교수, 모친 박정숙(81) 웅동학원 이사장 등의 관여 여부를 따져 나가겠다는 계획입니다.

조씨 구속 여부는 위장소송 혐의를 검찰이 충분히 소명하는지, 구치소 생활을 견디지 못할 만큼 건강이 안 좋은지 등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명재권(52·27기)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조씨의 첫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가장 먼저 "배임 혐의 성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는 점"을 사유로 들고 건강 상태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씨는 첫 영장실질심사 때는 나오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출석해 새로 추가된 강제집행면탈 등 혐의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명할 계획입니다.

조씨는 건강 상태도 다소 나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조씨의 건강 상태를 점검할만한 자료를 토대로 검증했다"며 "영장실질심사에서 쟁점이 된다면 필요한 범위 내에서 충분히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면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강제집행면탈, 배임수재, 업무방해, 증거인멸교사, 범인도피 혐의 등을 적용했습니다.

웅동학원 사무국장 역할을 해온 조씨는 2016∼2017년 웅동학원 산하 웅동중 사회 교사를 채용하면서 지원자 2명에게서 2억1천만 원을 받고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넘겨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허위공사를 근거로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고 2006년과 2017년 학교법인을 상대로 위장소송을 벌여 학교법인에 100억원대 손해를 입힌 혐의도 있습니다.

조씨는 2006년 소송에서 승소한 뒤 채권을 부인에게 넘기고 2009년 이혼했습니다.

웅동학원 이사장이던 부친이 주지 못한 공사대금은 기술보증기금이 대신 갚았고 조씨 등은 연대 채무를 졌습니다.

검찰은 조씨가 이 채권을 인수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강제집행을 피하기 위해 위장이혼을 한 것으로 보고 이번에 강제집행면탈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강제집행면탈은 채무자가 강제집행을 피하려고 재산을 숨기거나 다른 사람 명의로 바꿔놓은 경우 적용됩니다.

검찰은 브로커 2명을 구속해 재판에 넘기는 과정에서 조씨가 해외도피 자금을 직접 건네는 등 구체적인 지시를 내린 정황을 잡고 범인도피 혐의도 구속영장에 적시했습니다.

조씨는 2015년 부산의 한 건설업체 사장을 상대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며 수고비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받아냈다는 의혹도 새로 제기돼 검찰이 추가로 조사 중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