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땔감 베다 봉변…뱀에 손가락 물린 농부의 너무 성급한(?) 대처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19.10.31 14:20 수정 2019.11.01 1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땔감 베다 봉변…뱀에 손가락 물린 농부의 너무 성급한(?) 대처한 농부가 뱀에 손가락을 물린 뒤 성급하게 대처해 낭패를 봤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30일, 중국 상하이이스트 등 외신들은 저장성 항저우에 사는 60살 장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지난 월요일, 장 씨는 집 근처 산에서 땔감을 마련하던 도중 뱀에게 오른손 검지를 물렸습니다. 

장 씨가 보기에 이 뱀은 마을 사람들이 소위 '다섯 걸음 뱀'이라고 부르는 독사였습니다. 물리면 몸에 독이 퍼져 다섯 걸음도 가기 전에 죽는다는 의미입니다.

이에 장 씨는 다급하게 직접 자신의 검지를 잘라버렸습니다. 
땔감 베다 봉변…뱀에 손가락 물린 농부의 너무 성급한(?) 대처그런데 이후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은 결과, 장 씨의 손가락을 문 뱀은 '다섯 걸음 뱀'이 아니었습니다. 물리고 나서 6시간 이내에 치료를 받으면 충분히 회복 가능한 독이었는데, 장 씨가 지레 겁을 먹고 서둘러 손가락을 잘랐던 겁니다.

안타깝게도 당시 정신이 없었던 장 씨는 산속에 잘린 손가락을 그대로 두고 오는 바람에 접합 수술은 할 수 없었습니다. 

결국 장 씨는 감염 예방 주사와 상처 소독만 마치고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시나닷컴 웨이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