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국당 '벌거벗은 임금님' 영상에…민주당 "인내력에 한계"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0.28 1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이 오늘(28일)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에 속옷만 걸친 문재인 대통령, 수갑을 찬 듯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습을 애니메이션으로 풍자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의원회관에서 오른소리가족 제작발표회를 열었습니다.

'옳은 소리'와 '오른(우파) 소리'라는 중의적 표현입니다.

조부모, 부모, 자녀와 반려견 등 7개의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인형극 형식의 발표회에선 황교안 대표가 반려견 '덕구' 인형을 손에 끼고 등장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른소리라는 이름처럼, 가짜·거짓이 난무하는 시대에서 우리 당의 이해를 떠나 국민 입장에서 옳은 소리를 하는 정당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정책이나 당의 입장 등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해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이 공개한 영상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충격을 금할 수 없는 내용"이라며 "문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인내력의 한계를 느끼게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그런 천인공노할 내용을 소재로 만화 동영상을 만들어 과연 누구에게 보여주겠다는 것인지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며 "한국당은 국민 모욕 동영상 제작 관련자 모두를 엄중 문책하고 국민께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장운석, 영상편집 : 박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