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불출마 선언' 표창원 "좀비에 물린 느낌…손 잘라야 했다"

이소현 에디터

작성 2019.10.28 16:08 수정 2019.10.28 1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불출마 선언 표창원 "좀비에 물린 느낌…손 잘라야 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배경을 밝혔습니다. 

표창원 의원은 오늘(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좀비 물린 느낌이었다"며 "손이라도 자르면 (좀비에게) 물린 독이 거기서 끝날 수 있는 상황인데, 그냥 계속하면 저도 좀비가 되는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이 겪어본 국회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법을 만들고 고민하고 토론하고 타협하고 합의를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무조건 상대를 공격했다며 이와 같이 비유했습니다.

그러면서 "여기서 나도 저분들과 얼굴 붉히며 싸우고, 제 모습도 (똑같은 모습으로) 변하고. 그런 것들이 고민돼 올 7월부터 가족회의를 했다. 그러다 최근 결심을 굳히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20대 국회를 사상 최악이라고 느꼈던 순간으로 최근 법제사법위원회에서의 상황을 꼽았습니다. 
 
표 의원은 "(법사위에서) 극단적인 주장도 할 수 있고 상대방에 대한 비판과 비난도 할 수 있다. 그런데 절차를 너무 많이 어기시더라"라며 "또 법사위의 월권적 기능을 개혁하기로 여야 간 합의를 했는데도 개혁을 전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앞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제기한 이해찬 대표 책임론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지도부가 큰 책임을 져야 하기는 하지만 같이 져야 할 책임이라고 본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표 의원은 "불출마 철회는 절대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