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최장수 총리' 이낙연 "분에 넘치는 영광"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0.28 1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최장수 총리' 타이틀을 얻은 데 대해 "그런 기록이 붙었다는 건 저에게 분에 넘치는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소감을 묻는 질문에 "어제와 다름없는 오늘이다. 특별한 소감이랄 건 없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2017년 5월 31일 임기를 시작한 이 총리는 이날 재임 881일을 맞아 '87년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 기록입니다.

이 총리는 "나름대로 놀지 않고 해왔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결과를 놓고 보면 잘된 것도 있지만 아쉬운 것도 없지 않다"고 했습니다. 아쉬운 부분이 무엇인지를 묻자 "지표상 나아지고 있는 것들이 있지만, 그래도 삶이 어려우신 분들은 여전히 어렵다. 그런 국민들의 고통에 대해선 늘 저의 고통처럼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후반부는 어떤 점을 중시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더 낮게, 더 가깝게 다가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동시에, 놓쳐서는 안 되는 게 더 멀리 보고 준비하는 것이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이 총리의 거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언급엔 "저의 거취는 저 혼자 (결정)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당청과) 조율을 거쳐 조화롭게 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22~24일 방일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25일 보고했다고도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청와대에서) 꽤 긴 시간 동안 상세한 보고를 드렸고, 대통령과 관계된 소수의 참모들도 함께 제 보고를 들었다"며 "(대통령께서) 조용히 들으셨다. 저에게 '일본과의 소통을 계속 해달라'는 분부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