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사건' 수사단장 "윤중천, 윤석열 모른다고 했다"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10.12 0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1일) 국정감사장에서는 윤중천 씨가 윤석열 총장의 이름을 어떤 맥락에서 언급했다는 것인지 자세한 설명이 나왔습니다. 당시 사건 수사단장이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의 발언, 직접 들어보시죠.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차관 사건 재조사 당시 윤중천 씨가 윤석열 총장을 언급했다는 과거사위 비공식 보고서를 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씨에 대한 면담 조사를 거친 끝에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정점식/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법사위) : 실제로 윤중천이 '윤 총장을 알고 있다'는 말은 했습니까?]

[여환섭/대구지검장 : 그런 이야기는 안 했습니다. 그런 진술 자체를 한 적이 없다고 합니다.]

[정점식/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법사위) : 진술 자체를 한 적이 없고 '나도 윤 총장을 모른다'는 취지입니까?]

[여환섭/대구지검장 : 그런 취지입니다.]

한겨레 보도와 달리, 지난 2013년 윤중천 사건 1차 수사기록부터 윤 총장에 대한 흔적은 없다고 했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조국 장관 수사를 이끌고 있는 '윤석열 찍어내기'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법사위) : 이 민감한 시기에 검찰의 수장에 대해서 이렇게 죽이자는 기사를 쓸 수 있을까. 검찰에 대한 거대한 음모가 시작됐구나.]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며 관망하던 민주당에서도 해당 보도가 오보 같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법사위) : 오늘 한겨레신문 보도 관련해서 답변하시는 거 들어보니까 대체로 좀 오보였다는 생각이 짙어집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다음 주 법무부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공방을 이어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