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수사단장 "윤중천, 윤석열 모른다고 했다"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10.11 20:12 수정 2019.10.11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의 재수사를 이끌었던 검찰 수사단장이 지금은 대구지검장을 맡고 있습니다. 마침 오늘(11일)이 대구지검 국정감사 날이어서 의원들의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윤중천 씨가 그런 진술 자체가 없었다며 한겨레가 보도한 내용을 부인했습니다.

계속해서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를 떠나서 눈과 귀는 여환섭 지검장 입에 쏠렸습니다.

여 지검장은 재조사 당시 윤중천 씨가 윤석열 총장을 언급했다는 과거사위 비공식 보고서를 접하고 윤 씨에게 확인했지만, 윤석열을 모른다는 답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정점식/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법사위) : 실제로 윤중천이 '윤 총장을 알고 있다'는 말은 했습니까?]

[여환섭/대구지검장 : 그런 이야기는 안 했습니다. 그런 진술 자체를 한 적이 없다고 합니다.]

[정점식/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법사위) : 진술 자체를 한 적이 없고, '나도 윤 총장을 모른다'는 취지입니까?]

[여환섭/대구지검장 : 그런 취지입니다.]

한겨레 보도와 달리 지난 2013년 윤중천 사건 1차 수사기록부터 윤 총장에 대한 흔적은 없다고 했습니다.

[여환섭/대구지검장 : 전화번호부, 다이어리 뭐 이런 데는, 객관적 자료에는 전혀 윤석열 이름이 없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조국 장관 수사를 이끌고 있는 '윤석열 찍어내기'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법사위) : 이 민감한 시기에 검찰의 수장에 대해서 이렇게 죽이자는 기사를 쓸 수 있을까. 검찰에 대한 거대한 음모가 시작됐구나.]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며 관망하던 민주당에서도 해당 보도가 오보 같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법사위) : 오늘 한겨레 신문 보도 관련해서 답변하시는 거 들어보니까 대체로 좀 오보였다는 생각이 짙어집니다.]

윤 총장 인사 검증을 했던 청와대에서는 확인해주기 어렵다는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청와대 영역인 인사 검증까지 거론하며 검찰이 윤 총장 방어에 나선 데 대한 불쾌감도 감지됐습니다.

오후 늦게 한겨레 보도를 부인하는 조국 장관 입장이 나온 뒤에야 청와대로서는 말을 아낄 수밖에 없었다고 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병주·양현철, 영상편집 : 이승희)  

▶ 한겨레 "윤석열, 윤중천 별장서 접대"…檢 "허위 보도"
▶ 한겨레 vs 윤석열, 누구 말이 맞나?…의혹 터진 시점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