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세타2 GDi 엔진' 차량 469만대에 평생 보증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10.11 14:47 수정 2019.10.11 1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대기아차, 세타2 GDi 엔진 차량 469만대에 평생 보증
현대차와 기아차가 미국에서 세타2 GDi 엔진 집단소송에서 합의함에 따라 미국과 국내 차량 469만대에 대해 평생 보증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오늘(11일) 세타2 GDi 차량을 대상으로 엔진 예방 안전 신기술인 '엔진 진동감지 시스템(KSDS)' 적용을 확대하고 이 차량에 대해 엔진을 평생 보증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보증 대상 차량은 세타(θ)2 GDi(직접분사) 엔진이 탑재된 모델로 미국 417만대, 국내 52만대 등 모두 469만대에 이릅니다.

현대·기아차는 엔진 결함을 경험한 고객들에게는 보상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국내 보증 대상 차량은 세타2 GDi와 세타2 터보 GDi 엔진이 장착된 2010∼2019년형 현대차 쏘나타(YF/LF), 그랜저(HG/IG), 싼타페(DM/TM), 벨로스터N(JSN), 기아차 K5(TF/JF), K7(VG/YG), 쏘렌토(UM), 스포티지(SL) 총 52만대입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미국에서도 세타2 GDi 엔진 집단 소송 고객들과 화해안을 합의하고 현지시간 10일 미국 법원에 화해 합의 예비 승인을 신청했습니다.

미국에서도 2011∼2019년형 세타2 GDi 차량에 대해 KSDS 적용과 평생보증 등 국내와 동등한 수준의 보상을 시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미국의 대상 차량은 현대차 230만대, 기아차 187만대 등 모두 417만대로 쏘나타, 싼타페 스포츠, 투싼, 옵티마, 스포티지, 쏘렌토 등입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조치가 세타2 GDi 엔진에 대한 외부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양사는 한국과 미국에서 동등한 수준으로 고객 만족 프로그램을 실시하기로 한 만큼 미국 집단소송의 법원 예비 승인이 완료되는 시점에 해당 차종 고객들에게 별도 안내문을 발송하고 혜택 내용에 대해 자세하게 안내할 계획입니다.

이번 결정에 따라 현대차와 기아차는 모두 약 9천억원의 품질 관련 비용을 3분기에 반영할 예정입니다.

현대차는 미국 집단소송 화해 보상금 약 460억원을 포함해 관련 비용, 국내 보상, 일회성 충당금 등 약 6천억원을 비용으로 처리합니다.

기아차는 미국 화해 보상으로 약 200억원이 발생하며 추가로 품질 관련 충당금 2천800억원이 설정돼 약 3천억원을 3분기에 반영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