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日 수출규제에 무난 대처…정부 노력 높이 평가"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0.11 15: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日 수출규제에 무난 대처…정부 노력 높이 평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1일)로 100일째를 맞는 일본 수출규제에 우리가 무난하게 대처해왔다면서 이와 관련한 정부 부처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정례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그동안 우리 기업과 정부가 열심히 대응한 덕분에 일본 수출규제에 대체로 무난하게 대처해왔고 소재·부품·장비 수입선 다변화와 자립화, 국산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산업통상자원부의 소재부품장비 정책관실, 중소벤처기업부의 해외시장 정책관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과학기술혁신 조정관실을 언급하면서 "대책 수립부터 밤낮없이 총력을 기울이느라 건강에 무리가 갈 정도라 들었다, 직원들의 노고가 많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선 공무원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수고에 감사를 전한다"며 홍 부총리에게 "특별히 더 격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이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 건전성은 견고하지만 최근 거시경제 지표상 긍정적인 지표와 부정적인 지표가 혼재하는 만큼 확장적 재정정책 일환으로 올해 예산의 이용 불용 최소화를 통해 최대한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 둔화 등으로 민간부문 활력이 약해지는 상황에서 재정을 통해 효과적으로 보완하는 게 정부의 기본 책무"라고 강조하면서 "연내 재정집행은 물론 내년 1/4분기에도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 주52시간제 확대와 관련해 "관련 입법을 추진하는 한편 새로 구성되는 경사노위 등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해 필요한 보완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