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2022년까지 병력 10만 명 감축…전투 효율 극대화"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0.11 11:17 수정 2019.10.11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육군 "2022년까지 병력 10만 명 감축…전투 효율 극대화"
육군이 급격한 인구감소 현상에 대응하고 부대 구조를 정예화하기 위해 현재 46만 4천 명 수준인 병력을 2022년까지 36만 5천 명 수준으로 감축합니다.

육군은 11일 오전 육·해·공군 3군 통합기지인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국방개혁 2.0' 정책 추진 현황을 보고했습니다.

육군에 따르면, 현재 대상 부대 2천53개 중 602개(29.3%)에 대한 개편이 완료됐습니다.

2025년까지 나머지 1천451개 부대의 개편이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특히 육군 병력은 올해 46만 4천 명에서 2022년 36만 5천 명으로 9만 9천 명이 감축됩니다.

올해 병력감축 규모는 2만 명입니다.

군단은 2022년까지 8개에서 2개로, 사단은 2025년까지 38개에서 33개로 줄어듭니다.

육군은 병력 감축으로 약화하는 전투력을 보완하기 위해 군인은 전투 임무 중심으로, 민간 인력은 비전투 임무 중심으로 각각 재편하고 핵심 군사 능력을 적기에 전력화한다는 방침입니다.

현재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UAV), 한국형 기동헬기, 차륜형 장갑차, 대포병탐지레이더-Ⅱ등 필수전력의 전력화가 추진되고 있습니다.

육군은 "현재 79개 부대개편 필수전력의 전력화 진도율은 52%"라고 설명했습니다.

전장의 판도를 뒤바꿀 수 있는 '차세대 게임체인저'의 개발도 추진됩니다.

육군은 "대내외 유기적 협력체계를 기초로 연구개발, 개념발전을 통해 차세대 게임체인저의 구체적 전력 소요를 창출"하겠다며 차세대 무기체계로 레이저, 사이버·전자전, 인공지능 무기, 초장사정 타격체계, 고기동 비행체 등을 거론했습니다.

또 미래 드론전에 대비하기 위해 근거리에서 소형드론을 제압할 수 있는 레이저 대공무기 개발을 올해부터 2023년까지 추진하고, 원거리에서 폭발물을 탐색·제거할 수 있는 레이저 폭발물 처리기를 장기 신규 소요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밖에도 육군은 전투임무 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과학화전투훈련(KCTC)을 대대에서 연대급으로 확대하고 전투임무 체력 단련을 실시하는 한편,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에 대비한 한미연합 소부대 훈련을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현지 연합훈련 참가 인원은 올해 13명에서 2020년 이후 매년 300명으로 확대되고 연합 소부대훈련은 작년 31회에서 올해 9월 기준 64회로 증가했다고 육군은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