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윤석열 별장 접대 의혹' 속 조국 출근…비슷한 시각 윤석열은?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0.11 1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조국 법무부 장관은 "특별히 말씀드릴 게 없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11일 오전 9시경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과정에서 윤 총장에 관한 질문을 받고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법무부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 있느냐' 등의 물음에도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한겨레21은 이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윤 씨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윤 총장을 접대했다는 취지로 진술했으나, 이 보고서 등 자료를 넘겨받은 김학의 수사단이 사실확인 노력을 하지 않고 재수사를 끝냈다고 보도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면서 윤 총장 인사검증을 총괄했습니다.

이날 오전 윤석열 검찰총장은 차량에 탑승한 채 지하주차장을 통해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