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위, 증인 채택 사실상 불발…'無 증인' 국감될 듯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10.10 19: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체위, 증인 채택 사실상 불발…無 증인 국감될 듯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오늘(10일) 증인 채택 문제를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이에 따라 문체위는 결국 증인 없이 올해 국감 일정을 마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문체위 마지막 국감인 21일 종합감사에 증인을 부르려면 전체 회의 일정과 출석요구서 송부 일정 등을 고려했을 때 오늘 중에는 증인 채택 의결을 해야 합니다.

하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은 오늘 오전까지 각자의 주장을 고수하면서 증인 채택이 사실상 불발됐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그동안 요구해온 문경란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장 채택을 수락하겠다면서 나경원 원내대표 딸 특혜 의혹과 관련해 스페셜올림픽코리아 관계자를 함께 부르자고 역제안했고, 한국당은 SOK 관계자 채택은 안된다고 맞섰습니다.

문 위원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할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인섭 교수의 부인입니다.

한국관광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정책질의를 이어간 가운데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증인 없는 국감'에 대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민주당 간사인 신동근 의원은 "3당 간사 간 합의가 불발돼서 증인 없는 '맹탕국감'을 하게 돼 유감스럽고 송구하다"며 "무쟁점 증인이라도 채택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어렵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간사인 박인숙 의원은 "증인협상에 진전이 없었다"고 말했고, 바른미래당 간사인 이동섭 의원은 "한국당과 민주당이 서로 자기 주장만 하며 정쟁을 해 김빠진 국감, '맹탕국감'으로 국감이 전락했다"며 "서로 반성해야 하며, 참담함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