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14일 베이징 경유 방북…응원단·취재진은 사실상 무산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9.10.10 1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벤투호, 14일 베이징 경유 방북…응원단·취재진은 사실상 무산
한국 축구 대표팀이 29년 만에 '평양 원정'으로 치를 북한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참가를 위해 오는 14일 방북합니다.

대한축구협회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북한과 원정 경기 하루 전인 14일 오후 1시 25분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방북한다고 밝혔습니다.

대표팀은 에이차이나 항공편을 이용해 이동하며, 오는 13일 오후 5시 5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비자를 발급받고 하룻밤을 묵은 뒤 이튿날 방북길에 오를 예정입니다.

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을 통해 육로와 전세기를 이용한 이동 등 다양한 이동 방안을 제안했지만, 북한축구협회는 베이징을 경유한 평양행만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응원단과 취재진, 중계 방송단의 방북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평양서 월드컵 남북 예선 (사진=연합뉴스)북한 측은 AFC를 통해 "선수단을 제외한 인원의 입국 승인은 북한축구협회의 결정 사안이 아니다"라는 회신을 보내왔습니다.

축구협회는 "선수단 이외의 응원단과 취재진 등의 방북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마지막까지 AFC를 통해 방북 협조 요청을 진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