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전희경 "조국 딸, 인턴 공고 없어" vs 서울대 총장 "안 뜬 것도 있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0.10 15: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오갔습니다.

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조 장관의 딸) 조민 씨는 일관되게 인터넷에서 공고 보고 '내가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다'고 하고 있다"며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경우를 본 적 있냐"고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질의했습니다.

오 총장은 "흔한 것은 아니지만 이공계의 경우 고교생들이 학교 와서 실험을 같이하고 논문 내는 경우도 있다"고 답했습니다.

전 의원은 또 "서울대에서 자료를 받아서 본 인권법센터 공고 내용을 보면 해당 공고 내용이 없다. 내지도 않은 공고를 봤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오 총장은 "센터의 행정에 관한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 나서 올해 초 폐기됐다. 그 전 자료를 찾아봤으며, 이 사항은 지금 고등학생은 대상이 아닌 걸로 나와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전 의원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는 조국 장관, 한인섭 교수 등이 중심이 돼 만들었고 그 곳에서 조 장관 딸이 인턴으로 활동했다"며 "이 정도면 공익인권법센터가 아니라 사익인권법센터"라고 지적했습니다.

오 총장은 "제가 알고 있는 자료가 아니기 때문에 거기다 개인적 의견을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 사실은 인턴에 관한 공고들이 안 떠 있는 것도 경우들이 있기 때문에 저희가 컴퓨터가 없는 상황에서 확실하게 없다고 증명하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