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 웃은 '리틀 돌부처'…22살 고우석 혹독한 가을야구 체험기

박진형

작성 2019.10.10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프로야구(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LG가 키움을 꺾으며 승부를 4차전까지 끌고 갔습니다. LG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세이브를 기록하며 첫 승에 이바지했습니다. 22살 고우석의 가을야구 첫 경험은 악몽 같았습니다. 지난 1차전에선 박병호에게 끝내기 홈런을 맞으며 1구 만에 패전투수가 됐고 2차전에선 9회 1점 차 리드 상황에 안타를 맞으며 역전패의 실마리를 제공했습니다. 제구 불안을 노출한 가운데 이번 3차전에서도 류중일 감독은 고우석을 마무리 투수로 올렸습니다. 4대 2로 앞선 9회 초 고우석은 1아웃 2, 3루 위기를 자초했지만 2타자 연속 범타 처리해 승리를 지켰습니다. 고우석의 혹독한 가을야구 체험기 〈스포츠머그〉와 함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