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가득 채운 광화문…여의도선 '조국 수호'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10.10 07:17 수정 2019.10.10 0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3일 개천절에 이어서 한글날이었던 어제(9일)도 광화문을 비롯한 서울 시내 곳곳에서 조국 법무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서울 여의도에서는 맞불 집회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보도에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광화문 광장이 집회 참가자들로 가득합니다.

조국 법무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린 것입니다.

지난 3일 개천절 1차 집회를 주최했던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등 보수단체들이 2차 집회를 열었습니다.

1차 집회 때 보다 다소 줄었지만 시청을 지나 숭례문까지 약 1.7km 구간에 참가자들의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김원일/집회 참가자 : (현재 논란이) 해결되기까지 (조국 장관을) 직무에서 정지를 시켜주든지…이건 좌우의 상황이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집회에 참석했지만, 무대에 올라 발언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일부 서울대 학생들은 조 장관 자녀가 받았다는 서울대의 '인턴십 예정 증명서'를 풍자하는서류를 집회 참가자 1천 명에게 나눠주기도 했습니다.

분위기가 고조된 오후 4시쯤, 집회 참가자들은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로 행진했습니다.

여의도에서는 맞불 집회가 열렸습니다.

국회 앞에서 한 인터넷 커뮤니티 회원들이 '우리가 조국이다'라는 이름으로 조국 장관을 지지하는 시민 문화제를 개최했는데, 불과 200m 거리를 두고 조 장관 규탄집회도 진행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