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북한은] "민족 대경사" 北, 북극성 발사 대내 선전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0.08 12: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2일 북한이 SLBM,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인 신형 북극성 3형을 시험 발사하면서 도발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습니다.

북한 내부적으론 이번 발사를 10월의 대사변, 민족의 대경사로 부르고 있는데요, 발사 직후부터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선전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북극성과 같은 위력한 최강의 무기를 가진 우리 힘을 당할 자는 이 세상에 없다는 것을 만천하에 과시한 대사변으로 됩니다.]

[박경남 : 우리 자랑스러운 북극성을 보면서 나라의 국력을 만방에 떨치시려 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헌신과 노고가 과연 그 얼마일까….]

조선 중앙 TV는 발사 장면을 반복해서 보여주면서 이렇게 주민 반응이 담긴 영상을 연일 내보내고 있습니다.

SLBM 발사를 성공시킨 국방 과학자들을 모범 삼아 각자 작업장에서 더 열심히 투쟁하겠다는 식의 내용들이 많습니다.

[김용복 : 우리 북극성이 온 직장이 떨쳐나섰습니다. 조선의 힘이 과연 어떤 것인가를 똑똑히 보여준 국방 과학자들의 투쟁 정신을 본받아서.]

[김주경/조방공 : 당에서 결심만 하면 무엇이든 척척 만들어내는 국방 과학자들이 정말 부러웠습니다. 어떻게 하면 저도 그들처럼 살며 투쟁할 수 있는가 하는 생각뿐입니다.]

이례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은 공개하지 않았는데, 북미 실무협상 앞둔 상황에서 수위 조절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이 피우던 담배값, 휴대전화 등이 포착돼 참석은 하고 숨겼을 가능성도 제기됐죠.

북미 실무협상은 주민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열렸는데 결렬됐고, 북미가 언제 만날지는 미지수입니다.

이틀 뒤면 북한 당 창건 기념일인데, 북극성 발사를 내세우면서 주민 결속 강화하는 행보가 계속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