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욕) 뿜었던 여상규가 차갑게 식은 이유는? (feat. 여상규의 사과법)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9.10.08 19: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어제(7일) 있었던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동료 의원에게 욕설을 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여 위원장은 자신이 피고발인에 포함된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정치 문제"라며 검찰의 수사 영역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수사 대상자가 수사를 하지 말라"며 피감기관을 상대로 외압을 행사하고 있다고 맞섰습니다.

여야 간 설전이 벌어지던 중 여 위원장은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웃기고 있네. XX 같은 게"라고 발언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이 이에 항의하자 여 위원장은 문제의 발언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속기록에 기록돼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마지 못해 사과했습니다.

민주당은 여 위원장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습니다. 여 위원장의 문제의 발언과 깔끔하지 않았던(?) 사과법, 비디오머그에서 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