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내가 조국이냐?" 김종민 한마디에 빵 터진 국감장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0.08 1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7일) 서울고등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의 '한 마디'에 국감장이 '빵' 터졌습니다.

김 의원의 한 마디는 여상규 법사위원장의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 발언으로 촉발됐습니다.

여 위원장은 서울남부지검이 수사 중인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과 관련해 "순수한 정치 문제"라며 "검찰이 수사할 건 수사하고 수사하지 말 건 수사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두고 일부 여당 의원들은 법사위원장이 신상 발언을 통해 본인이 고발된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에 압력을 행사하는 것 아니냐고 문제 삼았고, 여당 의원들의 항의 과정에서 여 위원장이 욕설을 하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면서 더 큰 반발을 사기도 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후 자신의 질의 시간에 여 위원장의 발언을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수사 대상이 감사위원 자격으로 수사기관에 수사하지 말라는 것은 명백한 반칙이자 국회 모독"이라고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이에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김 의원을 향해 "그 논리대로 하면 조국 장관은 물러나야 된다"고 맞섰고, 김 의원은 "야당 간사가 정리할 생각을 해야지 감싸고 있다"며 맞받았습니다. 그 과정에서 김도읍 의원이 '내로남불'을 지적하자, 김 의원은 "내가 조국이야!"라고 호통을 쳤는데, 이 한 마디에 같은당 금태섭 의원 등 동료 의원들까지 웃음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어제 국감장을 빵 터지게 한 김종민 의원의 한 마디, 그리고 여야의 설전,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