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여상규 '버럭'…"잠깐 시계 정지! 끼어들지 말라!"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0.07 17:41 수정 2019.10.07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은 오늘(7일) 서울고등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국회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과 관련해 "그런 것은 정치 문제"라며 "검찰에서 함부로 손 댈 일도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여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정감사 진행 도중 "위원들의 질의를 보충하는 의미에서 몇 가지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질의하기 시작했습니다.

여 위원장은 우선 "(검찰) 특수부를 축소하거나 폐지해야 된다, 또 피의사실 공표를 금지하겠다, 이런 문제가 현 정권의 입에서 나오는 게 옳으냐"라며 "그간 야권 탄압하다시피 전직 대통령들 다 집어넣고, 그렇게 할 때는 특수부 검사 늘리고, 이제 한 장관에 불과한 조국 (장관을) 수사하니까 특수부를 축소해야 된다, 이게 정의입니까"라고 따져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현 정권이 주장하는 검찰개혁은 모순되고 올바른 방향이 아니라고 확신한다"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보장하고 수사의 독립성을 보장하는 게 진정한 검찰개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피의사실 공표 고발과 관련해서는 "언제부터 피의사실을 공표하면 집권 여당이 고발하고 그랬느냐"며 "지금까지는 야권 인사 탄압하고 수사하고 할 때는 즐기고 있던 걸 자신들에게 화살이 돌아오니까 이제 고발하느냐"고 따졌습니다.

국회 패스트트랙 고발 사태와 관련해서도 "패스트트랙 의결 자체가 국회법을 위반하는 불법 사보임에 의거해서 의결이 이뤄졌다는 점"이라며 "이걸 가만히 보고 있는 야당 의원이 의원이냐. 검찰이 어느 것이 정의로운지 잘 생각해야 한다. 무조건 철저하게 수사한다고 해서 밀어붙이는 게 공정하고 정의로운 게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여 위원장의 발언이 이어지자 일부 여당 의원들은 "선을 넘지 말라"고 반발했고, 이에 여 위원장은 "잠깐 시계 정지해 달라. 끼어들지 말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습니다.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