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5살 의붓아들 살해 계부, '하고픈 말' 묻자 "당사자에게 하겠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0.07 11:02 수정 2019.10.07 16: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5살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계부가 살인죄 이외에 의붓아들을 상습적으로 학대한 혐의 등이 추가로 적용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살인 혐의로 구속한 26살 A 씨에게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상습특수상해 및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를 추가로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위험한 물건으로 의붓아들에게 상습적으로 상해를 가한 부분을 확인해 추가로 상습특수상해 등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오늘(7일) 오전 8시 20분쯤 인천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경찰 승합차를 타고 검찰로 이동했습니다.

A씨는 "아이한테 하고 싶은 말이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이한테 얘기하겠다. 당사자에게 얘기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이에 앞서 "의붓아들을 때리면서 사망할 거라고 생각은 안 했느냐. 보육원에서 의붓아들을 왜 데려왔느냐"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전부터 26일 오후까지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5살 난 의붓아들의 얼굴과 팔다리 등 온몸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달 살인 혐의로 구속된 A씨는 지난 8월 30일 의붓아들을 보육원에서 데려온 뒤 지난달 12일 자정께부터 수시로 폭행했습니다.

A씨가 아내를 감시할 목적으로 집안에 설치한 폐쇄회로(CC)TV 3대 영상에는 B군을 들었다가 바닥에 내던지고 1m 길이의 목검으로 마구 때리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A씨는 지난달 16일부터 19일까지는 B군을 72시간가량 집 안 화장실에 감금한 상태에서 수시로 때리기도 했습니다.

A씨는 의붓아들이 자신을 무시하고 거짓말을 했다거나 동생을 괴롭혔다는 이유 등으로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씨의 범행을 방조한 혐의를 받는 친모 C씨에 대해서는 보완 수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앞서 인천지검은 살인방조 및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지난 4일 경찰이 신청한 친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바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임동국,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