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태풍 강타' 지붕 뜯기고, 천장 붕괴…피해 속출

SBS 뉴스

작성 2019.10.02 16:13 수정 2019.10.02 1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제주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친 2일 제주시 구좌중앙초등학교 본관 지붕이 파손되고 천장이 무너져 교실이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은 천장이 무너져내린 교실 모습.

제18호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미탁'이 제주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2일 오전 서귀포시 성산읍 신풍리의 한 주택의 지붕이 강풍에 날아가 처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제18호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제주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친 2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당근 저장창고 4개동이 모두 무너져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미탁'이 제주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2일 오전 서귀포시 성산읍 신풍리에 밤새 몰아친 강풍에 나무들이 쓰러져 있다.

제18호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미탁'이 제주에 영향을 미친 2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리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제18호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미탁'이 제주에 영향을 미친 2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읍 토산2리 앞바다에 집채 보다 큰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든 2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임성천이 인근 마을까지 범람해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든 2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임성천이 인근 마을까지 범람해 있다.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든 2일 오후 전남 완도군 완도읍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든 2일 오후 전남 완도군 완도읍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전남 목포소방서·해남소방서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