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정부질문에서 나온 '귀하'라는 호칭…누구에게 한 말?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0.01 1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귀하'라는 호칭까지 나왔습니다.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은 조 장관에게 '장관'이라고 호칭 대신 '귀하'라는 호칭을 계속 사용하며 질의를 이어갔습니다.

박 의원은 "귀하 때문에 검찰개혁은 국회에서 암초를 만나 좌초될 것"이라며 "귀하 스스로 귀하를 검찰개혁의 전부 또는 유일한 것으로 생각하며 검찰개혁과 귀하를 동일시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배우자가 구속되더라도 그 자리를 계속 지키겠느냐. 본인이 기소되더라도 법무장관 자리에서 사퇴하지 않고 계속 수사를 받겠느냐"며 "미련 없이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조 장관은 자리에 앉아 별다른 표정 변화 없이 박 의원의 질의를 지켜봤습니다.

앞서 지난달 26일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도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조 장관에 대해 '법무부 관계자', '피의자', '조 전 민정수석' 등으로 부르는 등 '조국 장관'이라는 호칭을 쓰는 걸 거부한 바 있습니다.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