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황교안 검찰 출석 "패스트트랙, 책임 있다면 당 대표 책임"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0.01 14:31 수정 2019.10.01 15: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 수사와 관련해 오늘(1일) 오후 2시 검찰에 자진출석했습니니다.

황 대표는 이날 2시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출석해 "불법에 평화적 방법으로 저항하는 것은 무죄다. 그렇기 때문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소환에 응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당 대표인 저는 패스트트랙의 폭정에 맞서서 강력하게 투쟁할 것을 격려했다. 이 문제에 관해 책임이 있다면 이는 전적으로 당 대표인 저의 책임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사 기관에 출석하지 말아라. 여러분들은 당 대표의 지시에 따랐을 뿐이다." 라고 한국당 의원들에게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이어 "검찰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수사에 힘쓰기를 바란다. 저와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반민주적인 폭거에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의원과 보좌진 등은 지난 4월 25~26일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회의 진행과 의안과 법안 접수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고발 당했습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달 27일 패스트트랙 사건 피고발인인 한국당 의원 20명에게 이달 1∼4일 조사받으라는 출석요구서를 발송한 바 있습니다.

한국당에서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사건으로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는 건 황 대표가 처음입니다. 황 대표는 당초 검찰의 소환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앞선 경찰의 소환 통보에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 사건에 대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먼저 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응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박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