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5살 의붓아들 살해' 20대, 질문엔 '묵묵부답'…구속영장 발부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9.29 18: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5살 의붓아들의 손과 발을 묶고 둔기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계부가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26살 A씨는 오늘(29일) 오후 1시 20분쯤 인천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경찰 승합차를 타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으로 이동했습니다.

A씨는 검은색 모자와 파란색 마스크를 착용해 얼굴 대부분을 가렸으며 수갑을 찬 채 포승줄에 묶인 모습이었습니다.

지난 27일 새벽 경찰에 긴급체포된 그가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A씨는 영장실질심사 전 인천 미추홀경찰서에서 "의붓아들을 왜 때렸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폭행 당시 의붓아들이 사망할 거라고 생각은 안했느냐. 보육원에서 의붓아들을 왜 데려왔느냐"는 잇따른 물음에도 역시 입을 열지 않았습니다.

법원은 "도주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부터 다음 날 오후까지 25시간 가량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5살 난 첫째 의붓아들 B군의 얼굴과 팔다리 등 온몸을 심하게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그는 B군의 손과 발을 케이블 줄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1m 길이의 목검으로 마구 폭행한 것으로 드러나 공분을 샀습니다.

(영상취재 : 임동국 영상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