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대선 후보 선호도 이낙연-황교안…3위 조국

SBS 뉴스

작성 2019.09.14 15: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SBS 한가위 여론조사, 어제[(13일)은 마지막 순서로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와 경제사회 현안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전해 드리겠습니다. 여야 각 5명씩 주요 인사 1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물어봤는데, 이낙연 총리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1, 2위 접전을 벌이는 가운데 조국 법무장관이 3위로 뛰어올랐습니다.

먼저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내일 당장 대통령 선거를 한다면 어느 후보를 선택할지 여야 인사 10명을 대상으로 물었습니다.

이낙연 총리 15.9, 황교안 한국당 대표 14.4, 조국 법무장관 7, 유승민 의원 5.3, 이재명 경기지사 5%였습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등의 순입니다.

지난 광복절 여론조사에서는 이 총리가 14.7, 황 대표 10.4%였는데 황 대표 증가 폭이 더 컸습니다.

또 4.4%를 얻어 6위였던 조 장관이 2.6%P를 더 얻어 3위로 올라섰습니다.

[이양훈/칸타 코리아(여론조사기관) 이사 : 황교안 대표는 보수층의 대표주자로서 부각이 된 측면이 있고요. 조국 장관 같은 경우에는 40대 민주당 지지층들이 새로운 여권의 후보로서 인식하기 시작한 것 같습니다.]

실제로 지지 후보가 없다거나 모르겠다는 응답은 34.8%로, 한 달 전 조사보다 8.5%P 줄었습니다.

이들을 상대로 그래도 1명을 택한다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고 다시 물었더니, 이 총리 17.9, 황 대표 17.7로 격차가 더 좁혀졌고, 조 장관은 7.8%로 3위를 지켰습니다.

여권과 야권으로 나눴을 때도 34.5대 30.7에서 40.9대 38.9로 좁혀졌습니다.

내년 총선에서 어떤 요인을 가장 고려할 거냐는 질문에는 경제 상황이라는 응답이 43.4%로 가장 많았고, 정계개편 24, 외교 문제 17, 남북관계 9.4% 순이었습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 CG : 서승현·김민영) 

====
<앵커>

사회 현안 가운데에서는 '대입 전형'에 대한 조사 결과가 눈에 띕니다. 정시의 비율을 지금 보다 높여야 한다는 답이 64.2%로 나타났는데, 최근 입시 관련 공정성 논란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어서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2020학년도 기준으로 수시 77.3, 정시 22.7%인 대입 전형과 관련해 정시 비율을 어떻게 해야 할지 의견을 물었습니다.

수시보다 높은 비율로 크게 확대해야 38.9, 수시와 비슷한 수준은 돼야 25.3%로 정시를 지금보다 늘려야 한다는 응답이 64.2%로 나타났습니다.

수시 비율이 훨씬 높은 현행 수준 유지는 21.5%에 그쳤습니다.

최근 수시 전형 가운데 학종, 즉 학교생활 기록부 종합전형의 공정성 논란이 반영된 결과로 보입니다.

정부가 교육개혁 일환으로 추진하는 자사고, 특목고 폐지 정책에 대해서는 찬성 43.4, 반대 48.4%로 오차범위 안입니다.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대해서는 적절했다 54.2, 적절치 않았다 37.7%로 적절했다는 응답이 훨씬 높았습니다.

결정이 내려지기 전인 1달 전 조사와는 상반된 결과인데, 일본과 갈등이 지속 중이고 이미 정부가 종료 결정을 내린 상황이라 강경 대응을 지지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으로 1년간 소비 지출 계획에 대해서는 지난 1년에 비해 줄일 것 41.5, 비슷할 것 41.4%로 비슷했고 '늘릴 것'이라는 응답은 15%에 그쳤습니다.

이번 조사는 조 장관이 임명된 지난 9일 오후부터 11일 오후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2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3.1%P입니다.

(영상편집 : 최혜영, CG : 정현정·방명환)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