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업체 전기오토바이 배터리 충전소 정부가 설치해준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9.09.14 09: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배달 업체 전기오토바이 배터리 충전소 정부가 설치해준다
▲ 전기 충전 방식으로 작동하는 오토바이

정부가 내년에 식품 프랜차이즈나 배달 업체 등 전기오토바이를 많이 쓰는 사업장에 배터리 충전스테이션을 설치해주는 시범사업을 합니다.

오염물질 배출이나 소음 걱정이 없는 전기오토바이 보급을 활성화하는 차원입니다.

환경부에 따르면 현재 출시되는 전기오토바이 배터리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 안팎으로, 프랜차이즈 및 배달 업체 오토바이의 하루 평균 주행거리인 100㎞ 이상에 미치지 못합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구매 보조금을 주고 있지만 배달용 오토바이를 전기오토바이로 쉽게 바꾸지 못하는 것도 배터리 충전 문제라고 환경부는 보고 있습니다.

충전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탓에 배달 주문이 밀렸을 때 영업 손실이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환경부는 이를 해결하고자 전기오토바이를 활용하는 업체에 배터리 충전스테이션을 설치하는 시범사업을 내년에 벌이기로 했습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13억 5천만 원이 책정됐습니다.

충전스테이션이 설치되면 방전된 배터리를 미리 충전한 배터리와 바꿔 끼우기만 하면 오토바이를 곧바로 운행할 수 있게 됩니다.

국내에서는 전기오토바이 배터리가 아직 표준화되지 않아서 동일 모델의 전기오토바이를 여러 대 갖춘 배달 업체가 지원 대상이 됩니다.

환경부는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에서 확정되면 내년 1월에 지원 업체를 선정하는 공고를 내고 참여업체를 선정해서 사업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