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외동 물류창고서 불…2억 5천만원 피해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9.09.14 0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제(13일) 오전 10시쯤 경북 경주시 외동읍 한 물류창고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서 추산 2억 5천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불은 창고 건물 1개 동과 안에 있던 폐기물 5천t을 모두 태웠습니다. 소방당국은 진화 작업을 벌였으며, 아직 남은 불씨를 끄고 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불이 난 창고는 관할 시청에 포장업체로 등록되었지만, 건물주가 임차인에게 대여해 안에는 폐기물로 가득 차 있었다"라며 "잔불을 끄는 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